2020.11.29 (일)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0.5℃
  • 구름많음대전 2.2℃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3.7℃
  • 구름많음광주 3.5℃
  • 맑음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9.4℃
  • 맑음강화 -2.9℃
  • 흐림보은 1.6℃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스포츠/연예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만능 개그우먼 이경애! 2번째 남해 방문! “언니들 괘씸하다” 고백한 사연은?

혜은이, 61년 전 방문했던 추억의 장소 찾아 눈물, 이유는?

URL복사

 

(중앙법률신문)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 만능 개그우먼 이경애! 언니들 놀라게 한 특별 메뉴는?

이번 주 방송에서는 2년 만에 다시 남해를 찾은 이경애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시즌1 출연 당시 공구상자를 가져오는 건 물론 예초기 다루기부터 나무 톱질까지 거뜬히 해내며 '프로 일꾼'의 모습을 보여줬던 그녀. 이번 방문 때도 역시 두 손이 부족할 정도로 짐을 챙겨와 '역시 이경애'다운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경애는 집에 들어와 앉지도 않고 바로 주방으로 직행, 특별히 준비해온 재료를 꺼내 언니들을 위한 식사를 준비했다. 이때 이경애다운 '통 큰' 메뉴에 언니들은 '아침부터 이렇게 먹은 적은 처음이야' 고백하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는데. 과연 이경애스러운 메뉴는 무엇일지?

● 67세 혜은이의 새로운 꿈 공개 '나 태극권 배울래'

그동안 자매들의 의견만 조용히 따르던 혜은이가 처음으로 본인이 하고 싶은 것을 내세우며 언니들을 이끌었다. 평소 '(하늘을) 날아가고 싶다' '물에 들어가고 싶다'같은 발언으로 언니들을 깜짝 깜짝 놀라게 했던 혜은이. 이번엔 '태극권을 배우고 싶다'며 같이 배울 것을 제안했다. 평소에 보지 못했던 혜은이의 의지에 언니들은 53년 경력의 태극권 고수가 있는 진주로 함께 갔다. 자매들은 생각지도 못했던 태극권이었지만, 고수의 가르침에 어느덧 태극권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각자의 태극권 실력을 자랑하며 불타는 승부욕을 보였다. 과연 자매들의 태극권 실력은 어떨지?

● 혜은이, 61년 전 추억의 장소에서 눈물, 이유는?

이어서 혜은이는 '저를 위해 한군데 더 갈 곳이 있다'며 61년 전 사진 속 추억의 장소인 진주성 촉석루로 자매들을 이끌었다. 혜은이가 다시 추억을 하고 싶은 건 바로 다름 아닌 아버지. 공연기획자셨던 혜은이의 아버지는 전국을 돌아다닐 때마다 혜은이와 함께했다는데. 당시 돌아다녔던 곳 중 하나인 진주에 오자 그때의 추억이 떠오른 혜은이. 혜은이는 자매들과 함께 60여년 만에 다시 촉석루를 찾았다. 사진 속 그 장소에서 그 모습 그대로 사진을 찍던 혜은이는 '많은 곳이 변했지만 그 자리만은 변하지 않았다'며 아버지와의 추억을 회상했다. 이어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에 눈물을 보였다.

반가운 손님 이경애와 함께 추억 쌓기에 나선 자매들의 모습이 담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오늘 밤 10시 40분 KBS2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