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수)

  • 구름조금동두천 11.3℃
  • 구름많음강릉 14.7℃
  • 흐림서울 13.9℃
  • 흐림대전 12.5℃
  • 구름많음대구 11.7℃
  • 구름많음울산 13.1℃
  • 구름조금광주 14.0℃
  • 흐림부산 15.7℃
  • 흐림고창 11.2℃
  • 구름많음제주 16.1℃
  • 흐림강화 14.6℃
  • 구름많음보은 8.2℃
  • 흐림금산 8.9℃
  • 구름많음강진군 12.7℃
  • 구름조금경주시 8.9℃
  • 구름많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경제

박용만 상의 회장 "대립보다 대화를"…한국노총 위원장과 '치맥'

한국노총 방문, 간담회·호프미팅…"어려움 같이 헤쳐나가자"

URL복사

▶박용만 회장―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미팅
[대한상의 제공]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20일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과 '치맥'(치킨과 맥주)을 하면서 "힘든 시기일수록 상생을 위해 함께 어려움을 헤쳐나가자"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노총회관에 있는 한국노총을 찾아 김 위원장을 만났다.

 

이날 만남은 올해 2월 김 위원장이 대한상의를 찾아 박 회장을 만난 것에 대한 답방의 차원이다.

 

김동명 위원장은 "지난 2월 취임하고 첫 방문지로 대한상의를 찾았는데, 잊지 않고 찾아주셔서 매우 감사드린다"며 박 회장의 방문을 환영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로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노동자들이 겪는 위기와 고통은 상당히 심각하다"며 "서로 굉장히 어려운 순간이지만 이럴 때일수록 노사가 상생을 모색하고, 일터를 굳건히 지켜내는 협력관계가 깊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 회장은 "위원장께서 먼저 대한상의를 찾아오셨는데, 바로 답방한다는 것이 코로나19로 늦어졌다"며 "만나는 시간 늦어진 것만큼 요새 어려운 시기"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우리 사회는 대립과 갈등이 너무도 많은데, 대립하는 강경함보다는 원칙을 지키되 대화하는 것이 굉장히 어려운 일"이라며 "그런 면에서 한국노총에 감사한 마음과 존경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힘든 시기인데, 힘들수록 상생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어려움을 같이 헤쳐나가야 한다"며 "서로 알아가는 친밀한 자리를 가지고 많은 얘기를 나누자"고 덧붙였다.

 

박 회장과 김 위원장은 이후 한국노총 건물 인근에 있는 호프집으로 이동했다. 이들은 도보로 이동하면서도 대화를 나눴다.

 

호프집에서 박 회장과 김 위원장은 같은 테이블에서 서로 마주 보고 앉아 격식 없이 대화를 나누며 맥주를 마셨다. 안주는 감자튀김과 치킨이 나왔다.

 

박 회장은 "대립보다 대화를"이라는 건배사를 제의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에 쓰러지지 않겠다는 의미로 "술병은 쓰러져도 술꾼은 쓰러지지 않는다"는 건배사를 제의했다.

 

대한상의와 한국노총은 경영계와 노동계가 대립하는 가운데서도 꾸준히 교류하고 있다.

 

김주영 전 한국노총 위원장은 2017년 9월 한국노총 위원장 중 처음으로 대한상의를 방문했다.

 

다음 달인 10월 박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 중 처음으로 한국노총 본부를 찾았고 같은 날 호프미팅을 가졌다.


지난해 9월에는 김 전 위원장이 상의회관을 답방한 뒤 호프미팅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