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11.0℃
  • 구름조금강릉 14.5℃
  • 구름많음서울 13.5℃
  • 구름조금대전 12.7℃
  • 구름조금대구 12.4℃
  • 맑음울산 14.2℃
  • 구름많음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5.5℃
  • 흐림고창 11.3℃
  • 구름조금제주 16.0℃
  • 구름조금강화 14.3℃
  • 구름조금보은 8.1℃
  • 구름많음금산 9.0℃
  • 구름많음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9.3℃
  • 구름많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지방

'국민의짐' 표현 "사과하라"…이재명 "국민의짐 진짜 안 되길 바란다"

박성민 "정치적 발언, 제1야당 '국민의짐' 표현 옳지 않다" "예의를 지켜라"

이재명 "그런 얘기를 들을 정도로 하면 안된다고 충고를 드린 것"

URL복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일 "국민의힘이 정말 '국민의짐'이 되지 않길 바란다"고 재차 밝히며 야당의원들과 설전을 벌였다.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박성민(울산 중구)의원은 경기도 홍보예산 문제를 지적하며 "최근 국민의힘을 국민의 짐이라 하셨다. 너무 정치적인 발언 아닌가. 제1야당인 '국민의힘'을 '국민의짐'이라 표현하는 건 옳지 않다"고 따졌다.

 

이에 이 지사는 "(국민의짐)그런 얘기를 들을 정도로 하시면 안된다고 충고를 드린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박 의원은 "국회와 국회의원을 지적할 그런 위치가 되나. 그런 표현을 하면 안되는 거 아닌가"하고 재차 따졌고, 이 지사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위치가)된다고 본다. 국민의짐이 진짜 안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분위기가 험악해 지자, 국민의힘 이헌승(부산 부산진구을) 감사반장은 "소속 정당 훼손이나 조롱은 자제하도록 돼 있다. 제1야당 당명을 갖고 그렇게 하는 말씀은 공인으로, 수감자로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중히 사과해주길 바란다"고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이 지사는 "감사반장의 말씀이니 깊이 생각해보겠다"고 입을 닫았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박상혁(경기 김포시을)의원의 질의 시간에 문제가 더 커졌다.박 의원은 자신의 질의 후반 "국감에 대한 생각이나 균형발전 등에 대해 말씀해달라"며 이 지사에게 시간을 내주었다.

 

이 지사는 이 감사반장에게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야당에 대해 한번도 먼저 선제 공격한 적 없다.

 

공격을 하니까 해명은 해야 할 것 아닌가. 이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

 

이에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은 의사 진행발언을 통해 "너무 편향된 이야기 하시고, 여당 의원도 충분히 시간을 가졌는데 해명하라고 시간을 주고 이런 진행으로는 감사를 할 수가 없다"고 맹비난했다.

 

 박 의원은 또 "근본적으로 국정감사에 대한 회의적 생각, 제1야당에 대한 존재가치, 이런 것에 대해 이 지사가 정리를 하고 말씀을 하고 해야지. 이런 상태로 감사를 진행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은혜 의원도 "야당 대해 이런 식으로 말하면 국감 진행할 수 없다. 분명한 입장과 동료 의원에게 사과해달라"고 요구했다.

 

이헌승 감사반장은 "양당 간사들이 말했듯이 당명을 가지고 지사께서 한번도 아니고 여러번 반복해서 하는건 좀 그렇다. 유감표명하길 원한다"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사과는 마음에 있어서 하는 거고요. 저의 말씀은 그러지 않길 바란다는 선의에서였다. 그런데 듣는 사람 입장에서 다를 수 있고 상처받을 수 있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