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토)

  • 구름조금동두천 4.0℃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9.0℃
  • 맑음대전 6.9℃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10.2℃
  • 맑음광주 8.7℃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6.1℃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5.7℃
  • 구름많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경제

홍남기 "5년내 소재‧부품‧장비 기술 선진국 85% 수준 향상"

'소부장 경쟁력 강화 위원회', '소부장 경쟁력 기본계획' 수립
5개 핵심 소부장 협력모델 승인…신소재 개발기간 50% 단축
日 수출규제 1년, 핵심품목 수급 안정적…반도체 수출 증가세

URL복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강화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정부는 2025년까지 국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술수준을 선진국 대비 85%까지 향상시키기로 했다. 일본의 수출규제조치 이후에도 핵심품목의 공급이 비교적 원활하게 이뤄지고, 반도체 수출도 안정적이라는 평가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위원회'를 열어 "소부장 경쟁력강화 기본계획으로서 지난 4월1일 시행된 소부장특별법에 따라 5년 단위 기본계획을 확정하려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소부장 강국 도약이라는 비전 아래 첨단 소부장 육성을 위한 생산역량 및 공급망을 강화할 것"이라며 "첨단기업 집적화를 통한 첨단산업 글로벌 허브 구축과 범부처·민관의 긴밀한 공조체계 가동이라는 중점 전략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본계획이 착실히 이행되면 2025년까지 '포브스 2000(미국 포브스지가 발표하는 글로벌 2000대 기업)' 내 한국 소부장 기업 수는 11개에서 20개로 확대된다"며 "선진국 대비 소부장 기술 수준은 80% 초반에서 85%로 향상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기계분야 핵심모듈, 고부가 광학 및 점·접착용 신소재, 반도체 검사장비용 부품·소재 등 5개 핵심 소부장 개발을 위해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사업도 승인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강화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홍 부총리는 "협력모델 최초로 협동연구, 개발-구매연계 등을 뛰어넘어 합작법인까지 설립하는 새로운 사례도 포함됐다"며 "이번 협력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2025년까지 약 1300억원 규모의 민간투자와 약 1000명 규모 신규고용이 창출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데이터 기반 소재연구 혁신허브 구축해 신소재 개발 기간을 최대 50%까지 단축할 방침이다. 새롭게 개발한 신소재는 상용화까지 평균 20년 이상이 소요된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현재 산재되어 있는 소재 연구개발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수집·관리·활용하기 위해 데이터 기반 소재연구 혁신허브를 구축하려는 것"이라며 "기업들에 소재 개발 기획부터 상용화까지 전주기를 빈틈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조치에 대해 홍 부총리는 "정부는 일본 측의 부당한 수출규제조치 철회를 일관되게 촉구하면서 단기적으로는 관련 소재부품의 수급안정책 마련했다"며 "중기적으로는 우리 소부장 경쟁력의 근본적인 강화대책에 주력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향후 5년내 100대 핵심품목의 공급을 안정화한다는 목표를 수립했고 초고순도 불화수소(12N급1)) 및 불화수소가스(5N급2)) 양산, 불화 폴리이미드 국내 생산 등의 성과를 거뒀다"며 "일본 수출규제로 어려움이 예상됐던 반도체 수출도 안정적인 증가세를 유지 중"이라고 덧붙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강화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