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토)

  • 구름조금동두천 4.0℃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9.0℃
  • 맑음대전 6.9℃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10.2℃
  • 맑음광주 8.7℃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6.1℃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5.7℃
  • 구름많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지방

요양병원 2층 환자들 날벼락…42명 중 33명이 해당층 입원환자

직원도 확진 11명 중 간호사, 간호조무사, 간병인 등 10명이 2층 근무자
당국 "외부인 면회금지돼 출퇴근 병원 직원에 의해 감염 발생 추정"
확진 환자 중 80대 이상만 29명 '비상'…모두 의료원 등지 이송 예정
부산시, 지역 요양병원·노인요양시설 종사자 전원 진단 검사

URL복사

▶또 요양병원 집단감염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 요양병원 직원 9명과 환자 4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14일 오전 동일집단 격리에 들어간 해뜨락 요양병원 모습. 

 

부산에 있는 한 요양병원에서 직원과 환자 등 5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 요양병원에서 직원 11명과 환자 42명 등 5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확진된 직원 11명 중 간호사가 2명, 간호조무사가 3명, 간병인이 6명이다.

 

연령대를 보면 80대가 29명, 70대 10명, 60대 9명, 50대 4명, 40대 1명이다.

 

확진자 53명 중 43명이 병원 2층에서 나왔다.

 

확진된 직원 11명 중 10명이 2층에서 근무했고, 확진된 환자 42명 중 33명이 2층 병실 입원환자다.

 

확진자 중에는 지난 12일 사망한 환자 1명이 포함됐는데 사후 진단검사에서 확진됐다.

 

보건당국은 확진자 모두 부산의료원 등지로 이송할 예정이다.

 

역학 조사 결과 해당 요양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조무사(13일 확진·485번 확진자)는 지난 8일 병원에서 퇴근할 때 몸 상태가 좋지 않았으며, 스스로 체온을 잰 결과 38도 였다.

 

지난 12일 근육통 증상이 나타나 의료기관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지만 지난 12일 재검사를 받았고 13일 확진 통보를 받았다.

 

보건당국은 간호조무사가 확진되자 그가 일하는 요양병원 직원 99명과 환자 165명 등 278명을 모두 진단 검사했으며, 52명이 확진됐으며 나머지는 음성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해당 요양병원은 외부인 면회가 금지돼 있기 때문에 출퇴근 하는 병원 직원에 의해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보건당국은 추정했다.

 

보건당국은 요양병원 입원 환자 중 절반 정도가 인지 능력이 떨어져 병원 내 마스크 착용이 쉽지 않았다는 병원 관계자 진술을 확보했다.

 

보건당국은 이들 확진자를 역학조사해 접촉자 분리와 검사를 진행하고, 조사팀을 꾸려 해당 요양병원의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정밀 조사할 예정이다.

 

간호조무사는 역학조사에서 "사망한 환자를 지난 7일 하루 종일 돌본 뒤 열이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양병원 집단감염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 요양병원 직원 9명과 환자 4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14일 오전 동일집단 격리에 들어간 해뜨락 요양병원 모습.

 

해당 요양병원은 동일 집단 격리(코호트 격리) 조처됐다.

 

한 집단에서 50명이 넘는 대규모 확진 사례가 부산에서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보건당국은 부산에 있는 요양병원 168곳, 노인요양시설 115곳, 주야간 보호시설 201곳 종사자 전원을 진단 검사할 예정이다.

 

또 이들 요양시설의 감염관리 실태와 종사사, 환자, 이용자의 마스크 착용 여부, 출입자 명부 작성 실태 등을 15일까지 점검할 예정이다.

 

보건당국은 요양병원에 발령돼 있는 외부인 출입통제와 방역책임자 지정,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요양시설에 대해서도 즉시 발령했다.

 

부산시는 15일 0시를 기한으로 만덕동 일원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에 대한 집합제한 명령을 2주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

 

부산 북구 만덕동은 9월부터 식당과 목욕탕 등지에서 23명의 확진자가 나와 전국에서 처음으로 동(洞) 단위 방역 강화 조치가 이뤄진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