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화)

  • 맑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21.7℃
  • 연무서울 19.0℃
  • 맑음대전 19.4℃
  • 연무대구 19.9℃
  • 맑음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20.0℃
  • 맑음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19.8℃
  • 구름조금제주 19.6℃
  • 맑음강화 18.2℃
  • 맑음보은 17.8℃
  • 맑음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21.5℃
  • 맑음경주시 20.7℃
  • 맑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정치

동교동계 복당설에 與 "사실무근…앞으로도 계획 없다"

與, 논란 불거지자 공식 입장 내고 "복당 사실무근"
전재수·정청래 등 반대…당원 게시판 "복당 불허" 봇물
'당에 도움 안 된다' 판단 작용한 듯…복당 가능성 요원

URL복사

더불어민주당은 11일 동교동계 인사들의 복당설을 두고 논란이 불거지자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공식 입장을 내고 부인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저녁 출입기자단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일부 언론에서 보도되고 있는 동교동계 인사에 대한 복당 논의는 전혀 사실무근이며 앞으로도 계획이 없음을 밝힌다"고 못박았다.

 

이낙연 대표와 정대철 전 의원이 최근 만남을 갖고 대선 정국 등 주요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동교동계 복당 문제가 재점화되자 이같이 논란 종식에 나선 것이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복당을 재촉하진 않았다. 금방 복당을 원하는 것도 아니다"라면서 "이 대표의 임기 내에는 (복당 타진을) 할 것으로 보인다. 들어가겠다는 사람을 안 들여보내줄리 없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에게 대선 후보가 되기 위해선 자기 주장도 철저히 하고 당 내에 새로운 인재 영입도 필요하다는 얘기를 했다. 확실한 대선 후보가 되려면 조직이 필요하다는 것이 핵심 요청 사안이었다"고 설명했다.


▶정대철 전 국회의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계보인 동교동계는 지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 시절 문재인 대표와의 갈등 끝에 민주당을 탈당해 안철수 전 의원의 국민의당 창당을 지원했다.

 

2018년 국민의당 분당 후 민주평화당에 합류했으나 대안신당으로 분당할 당시 어느쪽에도 합류하지 않았다. 21대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 복당을 타진했으나 실제 절차까지는 이뤄지지 않았다. 당내 반대 및 지지자들 반발로 제동이 걸린 것이다.

 

정 전 의원과 권노갑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 등 동교동계 인사들은 지난 4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에 대한 지지선언과 함께 복당 의사를 밝혔었다.

 

그러나 당 내에서 이들의 복당을 바라보는 시선은 대체로 곱지 않다. 새정치민주연합을 이끌던 문재인 대표을 향해 '친노 패권'이라고 거세게 비난하며 집단 탈당한 데 대한 앙금이 가시지 않은데다, 이들 '올드 보이'의 귀환이 당에 실질적인 도움도 안 된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전재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불과 몇 년도 지나지 않은 적대행위가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것은 흔쾌히 문제삼지 않겠습니만, 이쯤되면 잊혀졌으면 잊혀진대로 사는 법을 배우셔야할 듯하다"며 "그동안 쏟아냈던 가혹하고도 참담한 그 많은 말들을 어찌 감당하시렵니까"라고 복당 반대 의사를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정청래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동교동계를 겨냥해 "심각한 해당행위자, 이적행위자들이다. 지금은 이것도 저것도 아닌 정치낭인"이라며 "한번 배신한 자 또 배신하지 말라는 법이 없고 이분들이 복당해서 얻는 이득이 없고 오히려 구태정치 당내 분란만 일으킬 것이 명약관화하다. 난 반댈세"라고 했다.

▶권노갑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  (사진/박지원 사무실 제공) 

 

이 대표가 호남을 정치적 기반으로 삼고 있는 만큼 DJ의 상징성을 가진 동교동계 인사들을 아주 외면할 수도 없지만, 이들의 복당을 추진할 경우 친문 지지자들 반발로 오히려 대선 후보 지지율을 깎아먹을 수 있어 현재까지 실현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자칫하면 당 내 계파 갈등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당원들의 반발도 거세다. 이날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동교동계 복당 불허", "다시 입당하면 이번엔 정말 탈당할 것", "대선 때까지 민주당을 공격하고 대통령을 위협한 자들이 복귀한다면 대표 및 최고위원들의 퇴진을 요구하겠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동교동계 인사들이 대선 정국에 크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비판적 시각이 지배적이다. 특히 친노·친문계의 거부감이 큰 상황에서 최 수석대변인이 "앞으로도 논의 계획이 없다"며 선을 긋고 나서면서 동교동계 복당 가능성은 요원해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