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8 (일)

  • 맑음동두천 8.8℃
  • 맑음강릉 13.7℃
  • 맑음서울 8.6℃
  • 구름많음대전 10.8℃
  • 연무대구 11.7℃
  • 맑음울산 14.1℃
  • 박무광주 10.0℃
  • 맑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9.1℃
  • 맑음제주 16.5℃
  • 맑음강화 8.7℃
  • 맑음보은 8.7℃
  • 맑음금산 7.3℃
  • 맑음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정치

北 '세계 최대급' ICBM에 신형 SLBM 공개…美 본토 위협 커졌나

길이·직경 커져…탄두 중량 늘리는 데 중점
화성-15형 때 美 본토 타격 사거리 이미 확보
신형 ICBM 탄두부에 후추진체 PBV 식별돼
북극성-4A…고체연료 기술 향상, 사거리 증가

URL복사

▶북한 노동신문은 10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에 모습을 나타낸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11축(양쪽 바퀴 22개)의 이동식발사차량(TEL)에 실려 이동하는 모습을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공개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다탄두' 탑재형으로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이 강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일각에서는 시험 발사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완성도와 실전 배치 가능성은 여전히 불투명하다는 해석도 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TV가 녹화 중계한 열병식 화면에 따르면 11축 22륜 이동식 발사차량(TEL)에 실린 신형 미사일이 포착됐다. 이는 북한이 올해 초 예고했던 '새로운 전략 무기'로 보인다.

 

신형 미사일은 지난 2017년 11월 북한이 발사한 ICBM '화성-15형(9축, 18륜)'보다 길어지고, 직경도 굵어진 모습이 관측됐다. 전문가들은 길이 21m 가량인 화성-15형보다 2~3m 가량 길어졌고, 직경도 화성-15형의 2m보다 커지면서 중량도 무거워진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러시아 신형 토폴-M ICBM(22.7m), 중국 신형 둥펑(DF)-41 ICBM(21m)보다 긴 것으로 세계 최대라는 평가가 나온다.

 

군사 전문가인 고이즈미 유(小泉悠) 도쿄대 첨단과학기술연구센터 특임조교는 NHK와의 인터뷰에서 "세계 최대급 이동식 ICBM이라고 말할 수 있다"며 "미사일 하나에 핵탄두 2~3개를 탑재하면 요격이 어려워진다. 따라서 북한 당국자들이 일정 수준의 대미 핵 억지력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된다"라고 설명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10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에 모습을 나타낸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11축(양쪽 바퀴 22개)의 이동식발사차량(TEL)에 실려 이동하는 모습을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화성-15형의 사거리가 1만3000km로 워싱턴까지 도달 가능하다는 점을 감안하며 신형 미사일은 사거리 증대보다는 탄두 중량을 늘리는 데 중점을 뒀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미 미국 뉴욕과 워싱턴 등을 타격하는 데 어려움이 없는 상황에서 화성-15형보다 위력이 큰 핵탄두를 탑재하거나 다탄두 탑재에 초점을 맞췄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특히 미사일 탄두 부분도 길어져 다탄두 탑재형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다탄두는 한 발에 여러 발의 탄두를 넣어서 동시에 여러 지역을 공격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신종우 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YTN에 출연해 "화성-15보다 길이가 커지고 굵어지다보니 과거 화성-15형이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는 같지만 여러 가지 ICBM을 집어넣을 수 있게 출력이 더 세졌다고 볼 수 있다"며 "굵어지면 탄두 중량이 더 커지고, 화성-15가 1발만 탑재를 할 수 있다면 신형 ICBM 같은 경우는 2~3발씩 넣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형 ICBM 역시 액체 연료 기반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신형 ICBM 측면에 흰색 사각형 표식으로 연료·산화제 주입구로 의심할 수 있는 영상이 식별됐으며, 1단 하단의 엔진 노즐부를 보호하기 위한 구조물과 발사대의 구조물 형태가 크기만 상이할 뿐 구조 측면에서 화성-15형과 유사한 만큼 액체연료 기반일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김동엽 경남대 교수는 "주엔진은 액체를 사용하는 기존의 백두산 엔진 계열일 가능성이 높다"며 "단순히 동일 엔진 1개를 더 클러스터링해 1단을 3개로 했다기보다는 지난 12월 북한이 동창리엔진시험장에서 실시한 엔진 시험과 연관된 개량된 신형 엔진을 이용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북한이 다탄두 ICBM 개발에 필수적인 PBV(Post Boost Vehicle) 기술을 확보했는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여러 개의 탄두를 다른 표적에 투하하려면 후추진체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공개된 신형 ICBM이 탄두부에 후추진체로 불리는 PBV가 식별됐다는 분석을 제기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10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에 등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를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류성렬 21세기 군사연구소 전문연구위원은 "다탄두 적용 가능성은 화성-15형 등장 시점부터로 의심할 수 있다"며 "북극성-3형 발사 시 화성-15형의 전례를 고려해 다소 이른 판단일 수는 있으나 다탄두 가능성을 식별할 수 있었던 것 역시 직경 증가로 추정할 수 있었다"고 했다.

 

다만 류 연구위원은 "현재까지 다탄두 적용이 시험 평가된 사례가 명확히 식별되지 않았고, 이들 활동이 단탄두의 정상적인 재돌입체 활동 이후 추가적인 시험 평가가 필요한 활동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제어기술 측면에서 현재까지 북한이 위성을 정상적으로 궤도 진입시킨 사례가 없다는 점은 PBV 관련 기술이 아직 검증되지 않은 기술임을 뜻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신형 ICBM의 명칭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기술적으로 화성-15형을 업그레이드 한 것으로 보인다는 점에서 전문가들은 '화성-16형'으로 명명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북한 노동신문이 10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 등장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4A형' 모습을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개발 소식이 알려지지 않았던 '북극성-4A'도 모습을 드러냈다. 북한은 방송 멘트로 '수중전략탄도탄'이라고 소개해 사실상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된다. '북극성 3형'과 외형적으로 비슷하지만 직경이 다소 굵어진 1.8~2m 수준으로 신형 잠수함에 탑재할 것으로 보여지는 고체연료 엔진이라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북극성 계열이 고체연료 엔진이라는 점에서 직경이 커졌다는 것은 그만큼 고체연료를 굳히는 기술이 향상됐다는 뜻이며, 최대 사거리도 3000km~4000km 이상으로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북한은 지상발사용으로 변형한 '북극성-2형'을 선보였고, 지난해 10월에는 잠수함발사용으로 보이는 '북극성 3형'을 시험 발사했다.

 

일각에서는 열병식에서 선보인 ICBM이 모형이며 개발 중일 가능성이 높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더욱이 시험 발사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완성도와 실전 배치 가능성을 속단하기 이르다는 지적도 있다.

 

이에 대해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전략무기 개발 담당인 이병철 당중앙군사위 부위원장에게 원수 칭호를 부여하고, 주석단 김정은 옆자리에 배치한 것은 전략무기 개발의 성과에 대해 인정한 것"이라며 "이번에 공개된 SLBM과 ICBM은 속임수가 아닌 진품일 가능성이 있다"고 해석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10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에 등장한 발사관 6개를 탑재한(6연장) '초대형 방사포'를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이밖에 초대형 방사포와 대구경 조종 방사포, 북한판 에이태큼스(ATACMS),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도 관측됐다. 이스칸데르의 경우 발사차량이 차륜형과 궤도형을 모두 사용하고 있고, 에이테킴스는 궤도차량을 이용했다. 전문가들은 122mm, 240mm 외에 4, 5, 6연장 등 3종류의 초대형 방사포는 발사차량과 발사관의 수만 다를 뿐 동일한 구경의 동종 방사포탄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 입장문을 내어 "북한이 새로운 장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무기 등을 공개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며 "새롭게 공개된 북한의 무기체계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