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0 (화)

  • 맑음동두천 2.7℃
  • 구름조금강릉 7.3℃
  • 맑음서울 7.0℃
  • 구름많음대전 9.2℃
  • 구름조금대구 7.9℃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8.5℃
  • 구름많음고창 3.2℃
  • 구름많음제주 11.1℃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6.2℃
  • 흐림금산 9.0℃
  • 맑음강진군 3.6℃
  • 구름조금경주시 2.8℃
  • 구름많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법률뉴스

'재산 누락·축소 신고 의혹' 김홍걸 의원, 검찰 첫 출석

후보자 때 '아파트 분양권' 신고누락 의혹
배우자 '상가 면적·가격' 축소신고 의혹도
지난달 선관위 수사의뢰…민주당서 제명

URL복사

▶김홍걸 무소속 의원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총선 후보자 시절 재산을 축소해 신고한 의혹을 받는 김홍걸 무소속 의원이 검찰에 처음 출석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권상대)는 이날 오전 김 의원을 소환했다.

 

김 의원은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로 등록하면서 10억원대 아파트 분양권을 재산으로 신고하지 않은 의혹을 받는다.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신규 의원 재산 신고에 따르면 지난 5월말 기준 김 의원의 재산은 67억원으로, 총선 당시보다 10억여원 증가했다. 김 의원 측은 배우자 임모씨가 소유하던 서울 강동구 고덕동 아파트의 분양권을 2월말 처분해 예금이 늘었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총선 당시에는 왜 이 아파트 분양권을 누락했는지에 관한 문제 제기가 이어졌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의 배우자가 소유한 상가 건물의 대지면적과 신고가액을 축소 신고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최근 김 의원은 임씨가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에 있는 상가의 건물 263.80㎡ 중 131.90㎡을 보유하고 있으며, 실거래가격은 5억8500여만원이라고 신고했다. 하지만 임씨는 이미 건물 소유권을 전부 넘겨받았으며 가격도 실제와 다르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재산 허위신고 의혹에 대해 김 의원 측은 고의가 아니었으며 실수였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의혹이 불거지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김 의원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달 24일 김 의원을 제명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도 지난달 29일 김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