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3 (화)

  •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10.1℃
  • 구름조금서울 7.0℃
  • 구름많음대전 9.1℃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10.7℃
  • 구름많음광주 10.9℃
  • 맑음부산 11.4℃
  • 구름많음고창 10.8℃
  • 구름많음제주 13.8℃
  • 구름조금강화 7.1℃
  • 구름많음보은 8.3℃
  • 구름많음금산 8.4℃
  • 구름조금강진군 12.1℃
  • 맑음경주시 10.1℃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정치

文대통령 "한글, 세계적 인기…신남방·북방 정책 기틀 마련"

"세종학당 76개국 213개소로 증가…특히 인도 남달라"

"신남방북방 국가의 한국어교육 지원사업 체계적 추진"

URL복사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영상으로 열린 제51회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세계가 한글을 사랑하고 있다"며 "한국어를 더 많이 확산시키고, 한국 문화를 더 넓게 알려 신남방 신북방 정책의 튼튼한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 국무회의에서 문체부 장관이 한글과 한국어에 대한 세계적 인기에 대해 보고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어느덧 세종학당이 76개국 213개소로 증가했다고 한다"며 "특히 인도의 한글 사랑이 남다르다. 지난 7월 말, 제2외국어에 한국어를 포함시켰고 오는 574돌 한글날에는 한국문화원과 네루 대학교가 공동 주최하는 다양한 기념행사가 인도에서 열린다고 한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모디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나눴던 얘기가 현실화되어 기쁘다"며 "인도는 세계에서 인구가 두 번째로 많고,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41개국의 학교에서 한국어 수업이 이루어지고 있고, 한국어 토픽시험  지원자 수도 140배나 늘었다"며 "우리나라의 국격이 그만큼 높아졌다. 해외에서 고생하시는 '한류 전도사' 한국어 교수님과 교사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전세계에 한국을 배우고 싶어하는 나라들이 점점 늘고 있는 이 기회를 잘 살려야겠다"며 "인도, 베트남, 라오스, 필리핀 등 신남방정책 파트너 국가들과 러시아, 중앙아시아, 몽골 등의 신북방정책 파트너 국가에 대한 한국어교육 지원사업을 더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