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1 (토)

  • 흐림동두천 9.3℃
  • 구름많음강릉 8.4℃
  • 흐림서울 9.6℃
  • 흐림대전 10.5℃
  • 흐림대구 10.6℃
  • 흐림울산 11.0℃
  • 구름조금광주 13.0℃
  • 구름많음부산 11.9℃
  • 흐림고창 9.9℃
  • 구름조금제주 15.4℃
  • 흐림강화 9.0℃
  • 구름많음보은 7.5℃
  • 구름많음금산 7.7℃
  • 맑음강진군 13.7℃
  • 맑음경주시 10.2℃
  • 구름조금거제 12.9℃
기상청 제공

경제

한양, 여수 LNG 허브 터미널 사업지에 LNG 발전소 유치

한국서부발전과 LNG 발전소 건설·터미널 이용 협약

URL복사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조감도
[한양 제공]

 

한양은 동북아 액화천연가스(LNG) 터미널 사업을 추진 중인 전남 여수 묘도 사업지에 LNG 발전소를 유치했다.

 

한양은 6일 한국서부발전과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 건설과 터미널 이용에 관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양이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사업을 추진하는 여수 묘도 항만재개발사업 부지(총 310만㎡)의 일부(10만㎡)에 한국서부발전이 500㎿(메가와트)급 LNG 발전소를 건설하고, 한양의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을 이용한다는 내용이다.

 

LNG 발전소와 LNG 터미널이 같은 부지에 들어서면 떨어져 있을 때 보다 발전 효율이 증대되고 비용이 절감되는 효과가 크다.

 

LNG 터미널의 냉배수와 발전소의 온배수를 섞으면 해수 온도 상승을 낮출 수 있고, 발전소 효율이 높아져 온실가스 배출도 상대적으로 줄어들기 때문이다.

 

또 추가 배관 건설이나 가스공사 배관 시설을 이용하지 않아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LNG 직도입을 통한 저렴한 연료를 쓸 수 있어 전기요금 인하도 기대할 수 있다.

 

LNG 발전소와 터미널 건설은 일자리 창출과 생산 유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침체한 지역 경제의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한양은 설명했다.

 

앞서 한양은 지난 3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의 20만㎘(킬로리터)급 저장 탱크 1기에 대한 공사계획 승인을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