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토)

  • 구름조금동두천 4.0℃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9.0℃
  • 맑음대전 6.9℃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10.2℃
  • 맑음광주 8.7℃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6.1℃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5.7℃
  • 구름많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 "통합, 국가 안보 저해한 태영호·지성호 징계 촉구"

"당사자들 사과로 넘길 사안 아냐…국가적 위기 자초"

URL복사

▶제21대 총선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지성호(왼쪽) 후보가 10일 서울 강남구갑 미래통합당 태구민(태영호) 후보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태 후보와 면담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변이상설을 제기했다가 논란을 빚은 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인과 지성호 미래한국당 당선인에 대한 당 차원의 공식 사과와 징계조치를 촉구했다.

 

민주당 송갑석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통합당 태영호 서울 강남갑 당선자와 미래한국당 지성호 당선자가 북한 김정은 위원장 사망설 등 허위정보로 국민 혼란을 가중시킨 데 대해 미래통합당의 제 식구 감싸기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대변인은 "태영호, 지성호 당선인의 거짓선동은 당사자들의 사과로 유야무야 넘길 사안이 아니다"라며 "통합당은 태영호, 지성호 당선인이 거짓정보로 국민적 혼란을 야기하고 국가의 안보를 심각하게 저해시킨 데 대해 공식 사과와 징계조치를 즉각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정보당국의 명확한 입장보다 '북한 내 중요한 소식통'으로부터의 허위정보를 더 신뢰했고 건강이상설을 넘어 '김 위원장의 사망을 99% 확신한다'는 무책임한 발언으로 안보 불안을 초래했다"며 "앞으로도 남북관계 및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이들의 발언이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 그런 차원에서 두 당선인을 21대 국회 국방위·정보위에서 배제시켜야 한다는 요구가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통합당은 태·지 당선인이 퍼뜨린 가짜뉴스가 자칫 국가적 위기를 자초할 수 있는 심각한 위해였음을 자각하고 당내에 만연한 안보불감증을 깊이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태 당선인은 지난 4일 입장문을 내고 "김정은 등장 이후 지난 이틀 동안 많은 질책을 받으면서 제 말 한 마디가 미치는 영향을 절실히 실감했다"며 "국민 여러분의 질책과 무거운 책임감을 뼈저리게 느낀다"고 사과했다.

 

김 위원장 사망설을 제기했던 지 당선인도 "먼저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지난 며칠간 곰곰이 제 자신을 돌이켜봤다. 제 자리의 무게를 깊이 느꼈다. 앞으로 공인으로서 신중하게 처신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