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20.6℃
  • 맑음강릉 20.2℃
  • 맑음서울 21.4℃
  • 구름조금대전 21.0℃
  • 맑음대구 18.5℃
  • 구름많음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20.4℃
  • 구름조금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0.5℃
  • 맑음제주 22.2℃
  • 맑음강화 20.4℃
  • 맑음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7.6℃
  • 맑음강진군 21.1℃
  • 구름조금경주시 19.3℃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경제

개미투자자, 코스피 주식 하루 1.7조 순매수…역대 최대 기록

올해 누적 순매수 26조원…신용융자 잔고도 다시 9조원 넘어

URL복사

▶4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국내증시서 일명 '개미'로 불리는 개인 투자자들이 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하루 만에 약 1조7천억원어치를 사들이면서 일간 기준 역대 최대 순매수를 기록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약 1조6천978억원어치(장 종료 전 잠정치)를 순매수하며 관련 집계가 있는 1999년 이후 역대 최대 순매수를 기록했다.

 

직전 최대 기록은 미국의 국가 신용등급이 강등된 영향으로 금융시장이 불안한 흐름을 이어가던 2011년 8월 10일(1조5천559억원)이었다.

 

이로써 개인은 8년 9개월 만에 일간 최대 순매수 기록을 경신했다.

 

반면 외국인은 9천450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이날도 1조원 가까이 주식을 팔아치웠다. 기관 역시 8천억원가량을 순매도하며 동반 '팔자'에 나섰다.

 

앞서 개인 투자자들은 외국인과 기관이 줄기차게 국내 주식을 처분하는 와중에도 꿋꿋한 매수세를 이어가며 지수를 지탱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주가가 급락한 지난 3월부터 개인 투자자의 매수세는 더욱 두드러졌다.

 

개인 투자자는 월간 누적 기준으로 지난 1월에 4조4천830억원, 2월에 4조8천973억원을 순매수한 데 이어 3월에는 11조1천869억원을 순매수해 월간 기준 역대 최대 순매수를 기록했다.

 

개미들의 주식 투자 열풍을 빗대어 '동학개미운동'이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였다.

 

이후 지난달까지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개인 투자자의 올해 연간 기준 누적 순매수 금액은 이날 현재 26조원을 넘어섰다.

 

노동길 NH투자증권[005940] 연구원은 "이날 위험자산 투자심리가 위축된 가운데에도 개인 투자자는 풍부한 현금 유동성을 바탕으로 저가 매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다만 그는 "이달 중 주가 변동성을 키울 만한 변수가 예정된 점을 고려할 때 무조건적인 투자는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주식 '빚투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는 것도 우려할 만한 대목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직전 거래일인 지난달 29일 현재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신용융자 잔고는 9조434억원으로 집계됐다.

 

개인 투자자들이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산 빚 투자 규모인 신용융자 잔고는 지난달 초 하루 6조원대까지 감소했다가 다시 증가하는 추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