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7.1℃
  • 맑음강릉 26.2℃
  • 맑음서울 26.8℃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2.5℃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24.4℃
  • 제주 20.2℃
  • 맑음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5.8℃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24.1℃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지방

"코로나19에 제주관광산업 직격탄…대책마련하라"

▶제주 지역 관광업계 종사자들이 25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대책 마련을 도정에 촉구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경기침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관광산업 노동자들이 제주도정을 상대로 지원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위원장 서승환)은 25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정은 실질적인 노동자 지원대책을 즉각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감염병 사태로 인해 도내 관광서비스노동자들은 하루아침에 부당해고에 내몰리고 생활임금이 삭감당하는 등 직격탄을 맞고 있다"면서 "경기가 어려워지자 기업주들은 교묘하게 법을 어기며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기로 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부 지방자치단체장들은 추가경정예산을 신속히 편성하고 있고, 시민들에게 직접 피부에 와닿는 재난구제기금을 지급하는 단계에 이르렀다"며 "원희룡 지사는 즉각 관광산업 노동자를 직접 지원하는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외쳤다.

 

코로나19 사태를 틈타 벌어지는 직장 내 불법 행위에 대한 제주지방고용노동청의 지도 감독도 요청했다.

 

이들은 "도민이라면 누구나 다 알고 있을 정도로 공공연한 관광산업 노동자들에 대한 불법적인 정리해고, 강제로 진행되는 무급휴직과 연차 사용 강요행위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했다.

 

▶제주 지역 관광업계 종사자들이 25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대책 마련을 도정에 촉구하고 있다.

 

서승환 위원장은 "생종권을 빼앗기 위한 불법행위를 자행하는 낡은 경영방식은 퇴출대상이지 보호대상이 될 수 없다"며 "7만 관광노동자를 귀하게 여기는 것이 곧 제주관광산업의 경쟁력이라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달 20일부터 ‘제주관광진흥기금 특별융자 및 상환유예’ 신청을 받고 있다. 신청은 오는 5월18일까지다.

 

제주도는 코로나19로 경영 위기를 겪는 관광업계를 위해 총 5700억원 규모의 융자를 지원키로 했다. 3000억원은 특별융자, 2700억원은 기존 융자업체 상환 유예 방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