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1.4℃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2.9℃
  • 맑음강화 -5.1℃
  • 구름조금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5.0℃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경제

산업구조조정 여파…작년 울산 서비스업생산 전국유일 감소

소매판매 증가는 제주·서울 두드러져…면세점이 이끌어

산업 구조조정 여파로 지난해 울산의 서비스업 생산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줄어들었다. 다만 분기별로는 지표가 개선되면서 작년 4분기에는 증가로 돌아섰다.

▶울산 전경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등 외국인 관광객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소매판매는 면세점이 몰려 있는 제주와 서울의 증가율이 두드러졌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2019년 4분기 및 연간 시도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동향'을 보면 지난해 서비스업생산에서 전국 16개 시·도 가운데 울산(-0.3%)이 유일하게 감소했다.

 

2017년(-0.3%) 이후 2년 만에 다시 감소한 것이다. 이런 부진은 수년간 계속됐던 조선업·자동차 등 산업 구조조정 여파가 남아 있기 때문이라는 게 당국의 분석이다.

 

다만 분기별로 보면 작년 1분기(-1.4%), 2분기(-0.3%), 3분기(-0.1%), 4분기(0.5%) 등으로 개선되는 추세를 보였다.

 

통계청 관계자는 "하반기로 갈수록 도소매 등 감소 업종의 감소세가 둔화하고, 보건·사회복지, 부동산 등의 생산이 증가하며 점차 좋아지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다른 지역에서는 강원(0.3%)이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0년 이래 가장 낮은 증가에 그쳤다.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난 뒤 지표가 둔화한 모습이다.

 

반면 서비스업생산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곳은 제주(2.3%)였다. 관광객 증가의 영향이 컸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 성수기에 들어간 작년 7월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에 여행객들이 북적이고 있다.

 

소비를 뜻하는 소매판매 동향은 지역에 면세점이 있는지에 따라 갈렸다.

 

제주가 면세점(30.3%), 전문소매점(6.6%) 등에 힘입어 10.7% 껑충 뛰었다.

 

서울도 5.1% 증가했는데 면세점(36.9%), 백화점(3.0%), 승용차·연료소매점(2.2%) 등이 이끌었다.

 

이어 경남(0.9%), 전북(0.5%), 인천(0.5%), 부산(0.1%)까지 총 6개 시·도의 소매판매가 증가했다.

 

양동희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중국인 관광객 증가로 면세점 매출이 크게 늘면서 시도별로 면세점이 있는지 없는지가 소매판매 증가율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경남은 지난해 특히 승용차·연료소매점(6.3%) 증가폭이 컸는데, 이는 자동차 구입 때 채권 매입비용을 면제해주는 정책으로 승용차 판매가 많이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됐다.

 

반면 충북(-2.4%), 광주(-1.9%) 등 나머지 10개 시·도의 소매판매는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