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4 (금)

  • 맑음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16.1℃
  • 구름조금서울 14.2℃
  • 맑음대전 16.5℃
  • 구름조금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5.6℃
  • 맑음광주 16.0℃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14.6℃
  • 맑음제주 16.3℃
  • 맑음강화 13.0℃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5.2℃
  • 맑음강진군 16.2℃
  • 구름많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정치

이낙연, 종로 고령 유권자 만나 "노후 행복하게 촘촘히 개선"

숭인동 표심 훑기 행보…"주민에게 하나라도 제대로 도움될 것"

▶경로당 찾은 이낙연 후보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4.15 총선 종로에 출마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숭인동의 한 경로당에서 어르신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3일 4·15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구에서 '표심 잡기' 행보를 이어갔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종로구 숭인동의 경로당을 잇달아 방문하며 70대 이상 고령 유권자들을 집중적으로 만났다.

 

이 전 총리는 아파트와 주택단지 안에 있는 경로당에서 어르신들을 만나 "우리나라가 지난 20∼30년 사이에 많은 것이 바뀌었지만 어르신 모시는 게 확실히 좋아졌다"며 "앞으로도 노후가 행복하도록 촘촘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또 "나름대로 종로를 안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골목골목 다녀보니 아는 게 별로 많지 않다"며 "그래서 제대로 공부하고 종로 주민에게 하나라도 제대로 도움을 드려야겠다 마음을 먹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혹시 저희가 심부름할 일이 있으면 시의원 등을 통해 심부름을 주시면 뒤에서 열심히 돕겠다"고 언급했다.

 

이 전 총리는 분위기를 편하게 하려는 목적으로 가족 이야기를 하면서 "제 밑으로 동생이 다섯 명이 있다. 어렸을 때는 동생이 참 많고 복잡했는데 선거를 하다 보니 동생들이 모자란다"고 같은 농담을 던져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동행한 유양순 종로구의회 의장은 "우리 구청장도 효자, 국회의원도 효자"라면서 "함께 원팀이 돼서 늘 했던 대로 잘하겠다"고 말했다. 종로 구청장(김영종)과 국회의원(정세균)이 민주당 소속인 점을 부각하며 지지를 부탁한 것이다.

 

이 자리에선 "코로나가 언제 지나가느냐"는 주민의 질문도 나왔다.

이 전 총리는 "제가 보기에 완전히 지나간 건 모르겠지만, 이제 안심해도 되겠다 싶은 안정기는 머지않아 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세탁소 방문한 이낙연 후보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4.15 총선 종로에 출마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숭인동의 한 세탁소에서 상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 전 총리는 경로당 방문 시 동선에 있는 피혁업체, 떡집, 슈퍼마켓, 세탁소, 분식집, 정육점, 부동산, 노점상 등에도 들러 사장이나 손님들과 인사를 나눴다.

 

길에서 만난 주민들에게도 일일이 다가가 악수를 청하며 인사했다.

 

이 전 총리는 이렇게 먼저 인사하는 것이 "출마자의 본능"이라고 기자들에게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거 때는 손가락을 안 집어넣고도 바로 신을 수 있는 운동화를 신어야 한다"라고도 말했다. 그만큼 많은 곳을 방문하겠다는 각오로 읽혔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전에는 동대문역 인근에서 출근 인사를 하고 삼청공원을 방문해 운동하는 주민들과 인사를 나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