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21.6℃
  • 맑음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22.4℃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7.5℃
  • 구름조금광주 24.6℃
  • 박무부산 24.3℃
  • 맑음고창 25.7℃
  • 흐림제주 22.6℃
  • 흐림강화 18.3℃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8.3℃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지방

4·4산불비대위, 한전·강원도에 항의…구속기소 탄원서 검찰 제출

"김종갑 사장 피해민들과 재협상 나서라"

▶고성·속초 4·4산불비상대책위원회 주민들이 12일 오후 강원 춘천시 한국전력공사 강원지역본부에서 항의방문을 하며 충돌하고 있다.(사진/독자 제공) 

 

지난해 4월 강원도 대형산불로 이재민이 된 '고성·속초 4·4산불비상대책위원회'가 12일 한전 강원본부와 강원도, 춘천지검에서 릴레이 집회를 열고 각 기관에 요구사항을 전했다.

 

비대위는 이날일 춘천시 한국전력공사 강원지역본부를 항의 방문, 합리적인 보상안을 갖고 재협상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비대위 50여명의 주민들 가운데 일부는 밀가루와 계란을 한전 강원본부에 투척하며 시설경호에 투입된 경찰, 한전 직원들과 충돌했지만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비대위는 이어 강원도청 앞에서 최문순 지사와의 면담을 요구하며 릴레이 집회를 이어갔다.

▶고성·속초 4·4산불비상대책위원회 주민들이 12일 오후 강원 춘천시 한국전력공사 강원지역본부에서 항의방문을 하며 충돌하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비대위는 최 지사를 대신해 나온 김만호 안전총괄과장에게 산림사각지대 지원방안 제시, 특별심의위원회 의결 원천 무효, 한전에서 추진 중인 사회적협의체 구성 시 이재민 전체 동의 필요, 고성비대위 외 상공인 산림사각지대 권익을 위한 창구 개설, 특심위 의결사항 중 40% 산정 근거 공개 등 5개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비대위는 춘천지방검찰청에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된 한전 직원들에게 중과실 처벌과 구속 기소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김경혁 비대위원장은 "가해자 한전은 피해민들을 위한 합리적 보상을 외면한 채 끊임없이 조롱하며 스스로 세월에 지쳐 쓰러지길 기다리고 있었을 뿐 아니라 철저하게 비웃고 농락하고 피해민들의 자존심마저 짓밟는 행태를 이어가고 있다"고 울분을 토했다.

▶고성·속초 4·4산불비상대책위원회 주민들이 12일 오후 강원 춘천시 한국전력공사 강원지역본부에서 항의방문을 하며 충돌하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김 위원장은 "한전은 구상권으로 피해민들을 겁박하지 말고 구상권의 모든 책임을 져야 하며 종결협의서 내용을 고의로 공개하지 않고 받은 정보수집동의서를 당장 파기해야 한다. 또한 합리적인 보상안을 갖고 재협상에 임해야 하고 밀실야합으로 만든 협약은 원천무효"라고 주장하고 "김종갑 사장은 피해민들과의 합리적 보상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