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5 (목)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1.4℃
  • 구름조금대전 0.8℃
  • 연무대구 1.1℃
  • 연무울산 1.8℃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2.3℃
  • 구름많음고창 2.4℃
  • 구름조금제주 5.4℃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새보수 협의체 놓고 통합논의 삐걱…새보수, 혁통위 불참

한국당 "양당 대화 당분간 물밑서"…새보수 "중대결단할 수도"
혁통위 회의서 "왜 기득권 안내려놓나" 새보수당 비판…박형준, 사퇴요구 일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

새로운보수당이 자유한국당에 통합 논의를 위한 별도의 양당 간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 이후 보수진영 전체의 통합 논의에 제동이 걸리는 모양새다.

 

한국당이 '양당 협의체' 제안에 확답하지 않고 있는 데다, 보수진영 정당·단체들의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양당 협의체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당장 새보수당은 17일 양당 협의체에 대한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답변에 따라 중대 결단을 할 수 있다고 압박했다.

 

나아가 새보수당 혁통위원인 정운천·지상욱 의원은 이날 혁통위 회의에 불참했다. 각각 일정과 건강상 이유라고는 하지만, 혁통위에 대한 불만을 여과 없이 노출한 것으로 읽힌다.


앞서 지 의원은 전날 양당 협의체에 부정적 입장을 밝힌 박형준 혁통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한 바 있다. 경우에 따라 혁통위 참여를 재고하겠다는 의사도 밝힌 상태다.

 

문제는 '통합 논의의 장'을 둘러싼 갈등이 격화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한국당 김상훈 의원은 이날 혁통위 회의에서 "통합 관련 기본적인 논의는 혁통위를 중심으로 하고 정당 간 구체적인 논의 사항이 있다면 당분간 물밑 접촉을 통해 간극을 좁혀나가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정당 간 논의가 속도를 내고, 방점을 찍을만한 단계에 와있다면 공개적으로 추진해도 좋겠다"고 덧붙였다.


▶발언하는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현시점에서 새보수당이 제안한 양당 협의체보다는 혁통위를 통한 통합 논의에 무게를 싣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일각에서는 '한국당이 양당 협의체를 사실상 거부한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한국당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tbs 라디오에 출연해 "이미 혁통위가 구성돼 있는데 (새보수당이) '일 대 일'로 둘이 만나 따로 의논하자고 한다면 결국 합당 절차를 거치자는 것"이라며 "이러면 보수진영 전체의 통합이 조금 후순위에 놓이게 되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박형준 위원장 역시 "혁통위는 범보수 통합을 해 달라는 국민의 여망을 가지고 마련된 자리"라며 통합 논의는 혁통위를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나아가 박 위원장은 자신을 향한 새보수당의 사퇴 요구에 대해 "옥동자를 낳기 위한 진통"이라며 "제 사퇴 여부가 중요하다면 뭐가 문제겠나. 하지만 통합의 여건을 만들고 국민 눈높이에서 통합을 이뤄내는 것이 중요하니 그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일축했다.

 

또한 한국당과 혁통위에서는 새보수당을 향한 비판도 공개적으로 나오고 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혁통위가) 출범한 다음 날 '우리 먼저 방 두 개를 찜하자'고 하는 것 아닌가"라며 "기득권을 내려놓자면서 왜 저들은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나"라고 새보수당을 겨냥했다.

 

이어 "주도권을 놓고 싸우려는 것처럼 비치는 자체가 혁신과 통합이라는 국민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고 했다.

 

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새보수당을 '유승민당'이라고 표현하면서 "통합 3원칙을 어렵게 수용했다면 몽니 부리지 말고 통합 신당을 창당하는 데 협조함이 큰길을 가는 정치인의 도리"라며 "잔꾀로는 세상을 경영할 수 없다. 혁통위에 적극 참여해 설 전에 밑그림을 완성하기 바란다"고 했다.

 

이에 따라 새보수당이 혁통위 참여와 관련해 어떤 결단을 할지 주목된다.

 

나아가 양자 협의체에 대한 황교안 대표의 입장이 향후 보수통합 논의에 변수가 될 전망이다.

 

한편 새보수당은 이날 오후 총선기획단 첫 회의를 열고 독자적인 총선 준비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총선기획단장인 이혜훈 의원은 "한국당이 공천관리위원장을 독자적으로 선정·발표했기 때문에 통합 논의와 무관하게 각 정당이 공천관리위원회를 꾸리는 수순으로 갈 수밖에 없다. 우리도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통합이 성사될 경우를 고려해 지금껏 총선 준비에 시동을 걸지 않았지만, 한국당이 '선수'를 친 만큼 더 미룰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