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흐림동두천 -1.9℃
  • 흐림강릉 7.1℃
  • 구름많음서울 0.4℃
  • 흐림대전 0.5℃
  • 흐림대구 0.9℃
  • 흐림울산 2.8℃
  • 구름많음광주 4.9℃
  • 흐림부산 5.8℃
  • 흐림고창 2.3℃
  • 제주 8.7℃
  • 흐림강화 -1.0℃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0.9℃
  • 맑음강진군 3.0℃
  • 흐림경주시 0.3℃
  • 흐림거제 4.4℃
기상청 제공

정치

여, 이낙연 복귀 맞춰 총선준비 박차…'대진표 짜기' 본격화

내일 공관위 첫 회의…15일 전략공관위, 전략공천 지역 1차 선정
사퇴시한 전 청와대 인사들 막판 복귀…춘추관장도 출마할 듯

4·15 총선을 향한 더불어민주당의 발걸음이 더욱 빨라지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당 복귀와 함께 중앙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가 조만간 출범할 예정인 가운데, 유권자들의 표심을 공략할 공약들 역시 발표만 남겨두고 있다.


▶여, 이낙연 복귀 맞춰 총선준비 박차…'대진표 짜기' 본격화

아울러 총선에 도전할 청와대 인사들의 거취 정리가 얼추 마무리되면서 당의 지역구 '말 놓기' 전략도 서서히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우선 민주당은 13일 오후 본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통과될 것으로 보고, 이 총리의 복귀를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

 

특히 민주당은 차기 지도자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는 '잠룡'인 이 총리의 '브랜드'를 총선 승리를 위해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 중이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의 복귀와 맞물려 자유한국당과 새보수당 등에서 '보수통합', '제3지대론' 등 정계개편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는 가운데, 민주당이 이 총리의 이미지를 활용해 '안정성'을 부각하는 캠페인에 나설 수 있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일단 이 총리는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종로에 출마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종로구의 한 아파트 전세 계약도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수도권 선거를 지원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도 전망된다. 선대위는 이달 중 출범할 예정이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초 이 총리를 세종시에 배치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종로에 출마하고자 하는 이 총리 의지가 강하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 인사들의 잇단 '출사표'로 당내 공천 논의도 한층 활발해지는 모습이다.

 

현재 문재인 대통령의 '심복'이라고 불리는 윤건영 전 국정기획상황실장을 비롯해 청와대 출신 인사 70명 안팎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지역구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시한인 16일 전 거취 정리를 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유송화 청와대 춘추관장

유송화 청와대 춘추관장 역시 출마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서울 노원 지역에서 출마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이야기가 당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원혜영 위원장)와 전략공천관리위원회(도종환 위원장)의 총선 '대진표'를 위한 전략 논의도 보다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일단 청와대 출신 인사들에 대해 '특혜도 불이익도 없다'는 원칙을 세운 상태다. 아울러 '시스템 공천'을 천명한 만큼, 예비후보들에게 경선 기회를 폭넓게 여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벌써부터 경선에서 '청와대 이력'의 활용 여부를 놓고 유불리가 갈리는 예비후보들간 신경전이 벌어지는 등 당내 긴장감은 고조되고 있다.

 

공관위는 14일 첫 회의를 열고 관련 논의에 착수할 예정이다.

 

홍 수석대변인은 "('청와대 이력' 사용 여부에 대해선) 여전히 주장이 팽팽하다"며 "공관위에서 결정하고 최고위에서 다시 상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현역평가) 하위 20%에 대한 결과는 합산이 이뤄지지 않았고, 공관위원장에게 밀봉된 상태로 전달됐다"며 "공관위에서 (통보 등과 관련한) 절차적 과정을 협의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전략공관위는 15일 두 번째 회의를 열고, 전략공천 대상 지역을 1차로 선정한다.

 

앞서 민주당은 현역 의원이 불출마 하는 지역을 우선 전략공천 대상지로 삼는다는 원칙을 정한 바 있다.

 

이에 따르면 서울 종로(정세균, 이하 현역의원)·광진을(추미애)·구로을(박영선)·용산(진영), 경기 고양정(김현미)·고양병(유은혜)·용인정(표창원), 세종(이해찬), 경남 양산을(서형수) 등이 대상 지역이다.

 

경기 의정부갑(문희상)·부천오정(원혜영), 제주갑(강창일) 역시 원칙상 전략공천이 가능하다.

 

도종환 위원장은 통화에서 "현역의원 불출마 지역 중 일부를 우선 전략 공천 지역으로 묶어두려는 것"이라며 "나갈 사람을 정하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총선 공약도 15일부터 순차 발표한다.

 

우선 청년을 겨냥한 공약들이 시리즈 발표의 초반부 내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청년의 주거·일자리를 지원하는 방안들이다.

 

청년 임대주택 공급 확대, 청년의 신성장 벤처창업시 세제 혜택, 청년 맞춤형 일자리와 생활 지원 서비스를 위한 '청년 타운' 조성 등이 공약으로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책페스티벌에서 우수 정책으로 선정된 내용도 공약화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