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1.1℃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1.6℃
  • 구름많음광주 3.4℃
  • 맑음부산 2.6℃
  • 구름많음고창 4.0℃
  • 흐림제주 7.7℃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1.3℃
  • 구름많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문화

박양우 장관 "블랙리스트 치유 위한 합리적 대안 마련"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표현과 예술의 자유를 억압하고 문화예술인들의 권리를 유린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의 상처를 치유하고 피해자 명예를 회복하는 데 힘을 쏟겠다고 2일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예술극장 씨어터카페에서 열린 블랙리스트 후속 조치 공청회 '팝업씨어터 공개사과 이후'에 참석해 "팝업씨어터 공청회를 시작으로 블랙리스트 피해자 명예 회복과 사회적 기억 사업의 닻을 올리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체부를 대표하는 장관으로서 팝업씨어터 사태를 비롯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피해 예술인분들과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진심 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인사말하는 박양우 문체부 장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예술극장 씨어터카페에서 열린 블랙리스트 후속 조치 공청회 '팝업씨어터 공개사과 이후'에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공청회는 블랙리스트 사태 당시 예술지원기관인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자행한 '팝업씨어터 공연방해' 사건에 대한 후속조치로 마련됐다.

 

예술위는 2015년 10월 대학로예술극장 1층 씨어터카페에서 공연된 연극 '이 아이'(김정 연출)의 내용이 세월호를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당일 밤 대책회의에서 공연 취소와 방해를 논의하고, 다음 날 간부진들이 공연방해를 직접 실행했다.

 

이어 차기작이던 '불신의 힘'(송정안 연출)과 '후시기나 포켓또'(윤혜숙 연출)의 대본을 사전 검열해 공연을 취소시키고 이후 논란이 일자 문체부 지시에 따라 조사 결과를 조작해 진실을 은폐했다. 이를 세상에 처음 알린 사업 담당자를 부당하게 전보조치하기도 했다.

 

박 장관은 "지난 2년 반 동안 문체부와 문화예술계는 블랙리스트로 인한 상처를 치유하고 새로운 길을 모색하기 위해서 80여 개의 과제를 정해 추진하고 있다"며 "피해자 명예 회복과 사회적 기억 사업은 그 과제 중 하나고 그 출발점이 팝업씨어터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건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가 이뤄지고 난 뒤 피해 예술인들과 문화예술계의 의견들을 충분히 반영해 탄탄한 기준이 세워지고 그 기준들이 다른 사건들에도 잘 적용되기를 기대한다"며 "제안한 내용을 바탕으로 이행협치단과 함께 합리적 대안을 마련해 충실히 이행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블랙리스트 후속 조치 공청회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예술극장 씨어터카페에서 블랙리스트 후속 조치 공청회 '팝업씨어터 공개사과 이후'가 열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