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8.5℃
  • 맑음서울 4.8℃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7.3℃
  • 구름많음울산 9.7℃
  • 맑음광주 7.8℃
  • 맑음부산 12.5℃
  • 구름조금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3.4℃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6.6℃
  • 구름조금거제 10.0℃
기상청 제공

지방

고유정 현 남편 "추악한 악마 죗값 치러야…재판 병합 원해"

고유정의 현 남편인 A(37)씨가 "○○(아들)이를 무참히 살해한 죗값을 반드시 치러야 한다"며 고씨에 대한 분노를 표출했다.


▶인터뷰하는 고유정 현 남편

 

그는 7일 자신의 인터넷 카페에 "사랑하는 자식이 예기치 않게 이 세상을 떠난 자체가 충격적이고 헤어날 수 없는 상실감의 연속"이라며 "그런 잔혹한 행위를 한 사람이 고유정이라는 확신이 들었을 때 차마 형용할 수 없는 고통을 느꼈다"고 말했다.

 

A씨는 "지금도 카레라이스 앞에서 고사리 같은 손을 모으고 얌전히 기다리며, 그게 마지막 식사인지도 모른 채 웃는 사진을 보면 지금도 뜨겁게 눈물이 흐른다"고 말했다.

 

그는 "(고유정이 머리를 눌러 살해하던) 끔찍하고 괴로운 10분 동안 ○○이가 느꼈을 고통을 생각하면 마음이 찢어진다. 약물에 취해 자고 있던 아빠를 얼마나 애타게 불렀을까요"라고 자신을 책망했다.

 

A씨는 "고유정은 남의 아픔을 이해하지 못하고 혼자 살아보겠다고 가증스러운 변명과 거짓눈물, 유치한 연기 등으로 자신이 처한 상황을 빠져나가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폭력적이고 교활하며 추악한 악마"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모두를 속일 수 없다. 반드시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A씨와 그의 법률대리인은 보도자료를 통해 앞으로 이어질 재판에 대해서도 덧붙였다.

 

이들은 "재판부가 시신 없는 살인사건(전 남편 살인 사건)만으로 고유정에 대해 사형을 선고하기에는 적지 않은 부담을 안게 될 것"이라며 "검찰의 요청대로 본 사건과 전 남편 살인사건을 병합해 진행한다면 고유정에 대해 사형 판결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