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3 (토)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8.6℃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11.7℃
  • 맑음광주 10.6℃
  • 맑음부산 12.6℃
  • 흐림고창 9.4℃
  • 맑음제주 16.0℃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3.0℃
  • 구름조금금산 2.9℃
  • 맑음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6.4℃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세월호 특수단, 첫 강제수사 돌입…해경 등 압수수색

해경 본청·서해지방해경청·목포해경 등 특수단 출범 11일만 동시다발 압수수색 故임경빈 '헬기 이송 지연' 의혹 등 확인

세월호 특수단, 첫 강제수사 돌입…해경 등 압수수색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이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출범 관련 입장을 밝히기 위해 브리핑실로 들어서고 있다.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재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단이 해양경찰청 본청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첫 강제수사에 나섰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인천 소재 해경 본청과 전남 목포 소재 서해지방해경청, 목포해경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 11일 특수단이 공식 출범한 지 11일 만에 이뤄진 첫 강제수사다. 특수단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제기되는 의혹 전반을 수사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특수단은 압수수색에 각각 10~20명 가량의 검사와 수사관 등을 투입해서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해경 본청의 경우 상황실 및 수색구조과, 정보통신과와 경비과, 특수기록관 등이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수단은 서해지방해경청과 목포해경의 상황실 포함 다수의 관련 부서도 압수수색하고 있다. 특수단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이를 토대로 관련자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특수단은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측과 만나 면담을 가진 바 있다. 지난 17일에는 세월호가 인양돼 있는 목포신항을 방문해 유가족들로 구성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가족협의회)'와 만남을 갖고, 직접 세월호 내·외부를 살펴보기도 했다. ▶지난 7일 세월호 선체가 거치된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에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특조위는 특수단에 '고(故) 임경빈군 헬기 이송 지연', '청해진해운 대상 산업은행 불법 대출', '세월호 인양 당시 폐쇄회로 조작' 등을 수사해줄 것을 요청했고, 이에 따라 특수단이 특조위 측에서 제기한 의혹들을 먼저 들여다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특수단은 압수수색을 통해 세월호 참사 당일인 지난 2014년 4월16일 김석균 당시 해경청장과 김수현 서해해경청장 등에 대해 업무상과실치사 혐의 적용 여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의 부적절한 지휘로 인해 구조 과정에 문제점이 있는지 살펴보겠다는 취지다. 아울러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당시 법무부장관) 등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도 전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족협의회는 지난 15일 박 전 대통령 등 정부 관계자들을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등 혐의로 고소·고발한 바 있다.